한자를 뒤섞은 ‘한국’ 신문, 이래도 되나요?

 

한글문화연대 대학생 기자단 5기 박다영 기자
ghj38070@nate.com


  ‘특사단, 김정은 만나 '經協 친서' 전달’ 9월 6일 조선일보 1면에 실린 기사 중 하나의 제목이다. 한글로 풀어 쓰면 ‘특사단, 김정은 만나 '경제협력 친서' 전달’이다. 그러나 풀어쓰기 전의 제목을 본 사람들 가운데 일부는 ‘經協’이 무엇을 뜻하는지 쉽게 파악할 수 없다. 한글이 아닌 어려운 한자가 쓰였기 때문이다.

 

  ‘經協’의 ‘지날 경/글 경(經)’과 ‘화합할 협(協)’의 난이도는 둘 다 한자 급수 읽기 4급의 2(II), 쓰기 3급의 2(II)이다. 8급부터 시작하는 한자 급수에서 읽기로는 7단계, 쓰기로는 9단계나 높아 한자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에겐 매우 어려운 한자다. 같은 날 동아일보에서는 조선일보에서 사용한 것보다 쉽지만 ‘親李(친이)’,‘全大(전대)’ 같은 한자를 썼다.

 

한글로 쓰면 뜻을 알 수 없을까?


비슷한 내용을 다룬 기사를 보자. 9월 18일 평양 정상회담의 주요 의제를 다룬 조선일보 기사에선 한자 ‘씨 핵(核)’을 썼고, 한겨레신문 기사에선 한글인 ‘핵’을 사용했다. 문재인 대통령 간담회를 다룬 동아일보 기사와 경향신문 기사도 마찬가지다. 9월 14일 동아일보 기사에는 한자인 ‘씨 핵(核)’이 쓰였고, 9월 13일 경향신문 기사에선 한글인 ‘핵’이 쓰였다. 이 예만 봐도 한글로만 이뤄진 기사가 더 읽기 수월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러나 한자를 거의 사용하지 않는 경향신문, 한겨레신문과 달리 여전히 조선일보와 동아일보는 한자를 한글과 함께 쓰고 있어 일부 독자는 어려움을 겪는다.


한글을 써야 누구나 쉽게 기사를 읽을 수 있어

 

  한자가 섞인 기사를 봤을 때 한자를 잘 모르는 독자는 한자 해석을 위해 추가적인 노력을 해야 한다. 쉬운 한자라 하더라도 한글을 썼을 때보다 뜻을 파악하는 데 시간이 더 필요하다. 특히, 어려운 한자일 경우 사전을 찾거나, 검색해야 한다. 물론 한글로 된 어려운 단어도 검색이 필요하지만, 이 경우 키보드가 한글로 돼 있어 찾기 편리하다. 반면, 한자는 전화기 입력 화면에 직접 한자를 써야 그 뜻과 음을 알 수 있다. 만약 스마트폰 이용자가 아니라면 찾는 데 더 어려움을 겪는다.
  그렇다면, 한자를 잘 아는 독자는 쉽게 기사를 읽을 수 있을까. 그것 또한 아니다. ‘經協’을 보자. 뒤에 쓰인 화합할 협(協)에서 뭔가 협력한다는 것을 유추할 수 있으나, 앞에 있는 ‘지날 경/글 경(經)’에서는 무엇을 협력하는지 알 수 없다. 결국, 한자에 익숙한 사람, 한자를 잘 아는 사람 누구도 모든 국한문혼용 기사를 쉽게 읽지 못하게 된다. 오히려 상식이 풍부하거나 그 분야를 잘 알고 있는 사람만이 쉽게 읽을 수 있다. 그런 사람들은 한자 없이 한글로만 써도 쉽게 뜻을 안다. 한글문화연대 이건범 대표의 책 ‘한자신기루’도 이를 잘 설명한다.

 

  훗카이도에서 발생한 지진을 다룬 기사를 비교하면 더 쉽게 이해할 수 있다. 조선일보에선 강할 강(強), 우레 진(震)을 사용했다. ‘強震’은 진도 5가 넘는 강한 지진을 뜻한다. 앞에 쓰인 강할 강(強)에서 어떤 것이 강하다는 뜻임을 유추할 수 있지만, 뒤에 쓰인 우레 진(震)에선 그 뜻을 알기 어렵다. 심지어 ‘강한 천둥’으로 잘못 해석할 여지가 있다. 한자를 알아도 제대로 해석할 수 없는 것이다. 기사 제목 앞부분에 ‘진도7’이라는 근거가 없었다면 해석하기 더 어려워진다. 그러나 한글로 ‘강진’을 쓰면 한글을 사용하는 누구나 쉽게 기사 내용을 파악할 수 있다.


  언론은 모든 사람에게 쉽고, 평등하게 다가가야 한다. 국한문혼용 때문에 누군가는 어렵고, 불평등하다고 느낀다면 언론은 이를 바꾸어야 한다. 하물며 한글전용의 시대에 한글 사용자를 주 독자층으로 가진 ‘한국’ 신문이 한자를 잘 알지 못하는 대다수 독자를 배제한다면 이는 문제라 할 수 있다. 물론 한글 사용자가 대부분인 상황에 일부 소수만이 친숙한 국한문혼용의 언론은 어쩌면 소수를 위한 언론사로 역할을 옮기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면 아무 문제가 없을 수 있다.

글 올린 이: 한글문화연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답답타 2020.02.25 23: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를 갖고온 게 본인의도에 맞는것만 골라와서 그렇지 한글만쓰면 이해안되고 한자로써야 안헷갈리고 이해되는 경우도 있는데

    • 한인 2020.04.10 22:07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국 이미 한자 버렸지 뭐 대부분 사람 자기 이름 한자로 보면 뭔지 모를걸. 그냥 앞으로 엄청 쉬운 말 써야지.

  2. 모지리 2020.07.02 13: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뉴스 헤드라인에 입수라고만 적혀 있다면 물에 들어가는 입수인지, 물품을 압수하는 입수인지 어떻게 알 수 있을까요? 한자를 이해할 수 있는 어휘력이 없는 자가 한자신문을 보고 차별이라고 느낀다면 한글신문 역시 앞뒤 문맥을 이해하지 못하는 자가 보면 또 다른 차별로 느끼지 않을까요? ㅋㅋ 모순입니다

  3. 박은수 2020.09.14 1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이없네요..
    경협과 강진이라는 것은 이미 수백년전부터 사용하던 글이고 알아들을수있는 것이지요.
    한글이 쉽다고 무작정 고집하면 바보탱이 되요..
    어려워도 우리한자를 사용하는 사람들은 계속사용해야지요.
    멍청이들처럼 한자모른다고 그냥 한글만 계속고집하면 우리뿌리를 잊고사는것과 같겠지요?
    역사공부도 좀하시고 한글문맥을 좀 파악할줄도 알아야지 제대로 기사도 작성할 수 있겠지요?
    그냥 글올려서 기사라고 적으면 욕은 안먹나요???
    제발 공부좀하세요~~~

  4. ㅋㅋㅋ 2020.09.20 12: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되요->되어요->돼요

  5. 반대 2020.09.26 00: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글 전용에 대해 반대 의견입니다. 한글 자체가 한자어를 기반으로 한 뜻과 음을 갖고 있는지라 한자를 알아야만 그 의미를 제대로 알수 있습니다. 아시아 전체적으로 한자를 사용하는 인구도 많아 국제적인 정보 교류 측면에서도 한자는 필수는 아니지만 팔요하여 교육이 필요하나 현재 한자 교육이 선택인 상황에서 기본적인 한자를 접할 수 있는 기회마져 사라지고 있습니다. 그나마 사설 신문에서 접할수 있는데 필자가 말한 것처럼 "경협"이란 한자가 어렵다는 것은 동의 할수 없다고 봅니다. 아시아권에 사는 한 생활속에서 기본 적안 단어라도 한자를 접하지 못한다면 한글만 전용하는 지금 세대에 자라는 아이들은 한자문맹이 될거라 우려 됩니다. 한자 문맹은 곧 글로벌 시대에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영어를 못하는 것과 같다고 봅니다.

  6. ㅇㅇ 2020.10.30 11: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타있네요 친박 > 친이

  7. 나그네 2020.11.07 14: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같지 않는 말을 하는 사람들이 댓글 달기에 한마디 한다. 한자어는 오랜 시간을 거처 한국어로 정착했기 때문에 굳이 한자로 표기할 필요가 없다. 학교 學校 이 두가지가 뭐가 다르냐? 한자 안다고 뭐가 달라지는가? 큰 의미가 없다. 한자어도 영어 프랑스어 스페인어같은 외래어일 뿐이다. 한자독음은 중국어를 한국식으로 정착시킨 것에 불과하다. 한자어를 한자로 안 써서 모른다면 말로는 어떻게 구별하냐? 말같은 소리를 해라. 그런 엉터리 논리라면 외래어 중 영어 프랑스어 스페인어에서 온 말들은 알파벳으로 써야 알겠네? 한자어가 60%건 70%건 그건 중요하지 않다. 한자어가 결국 우리말로 정착해서 한자로 표기 안해도 사용하는데 문제가 없는 것이고 중국어 일본어와 달리 한국은 음절수가 3000자에 가까워서 동음이어 문제가 거의 없다 중국어 일본어랑 비교하지마라.
    그리고 한자 안다고 그 단어를 아는게 아니다. 어렴풋이 알아맞출 수 잇다고? 그런 단어가 몇개나 되냐? 언어에 대한 상식이 없는 소리다. 그렇게 헛소리하지 말고 차라리 중국 일본 가서 살아라 ㅋ

    • 세종대왕 2020.11.19 20: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맞는 말씀. 오늘도 인터넷 뉴스를 보다가 한자 표기에 대한 의문이 들어 이 기사를 보게 되었는데, 백퍼 공감합니다. 위에 분이 적으신 내용은 이사람은 머지? 라는 생각이 듬... '한자를 사용하는 인구가 많아 국제적인 정보 교류?' 그래서 한자를 알면 중국인, 일본인들과 대화가 되나요? 국제적으로 보면 당연히 영어를 표기해야지.. 영어로 표기 안한다는 말은 독자들이 알아볼 수 있게 표기하기 위함인데 왜 한자를 굳이 쓰는지 이해 할 수 없네요!~나그네님 말씀에 절대적으로 공감합니다. 마지막으로 세종대왕님이 쉽게 적지도 못하고 읽지도 못하는 한문이랑 같이 쓰라고 죽으라 눈멀어가며 한글을 만든줄 아나요.. 한심한 사람들 정말 많아..